당신에게 꿈을...

7월 3일.

학회 참석.


7월 4일.

어제 학회에서 제공한 점심은...

우웁.

거의 먹지 못하고 그냥 나와버렸다.


오늘 점심은 나가서 사먹어야지.

먹이를 찾아 호텔을 나와 시내로 들어가 본다.



터키의 도시는 매우 안전해서 밤늦게 혼자 돌아다녀도 상관 없다고 한다.

단 하나 주의할 점이 자동차.

자동차간에도 양보도 차선도 신호도 없으며,

보행자에 대한 배려도 없다.

눈치를 잘 보고 빠르고 신속하게 길을 건너야 한다.

신호등도 횡단보도도 아무런 의미가 없다.


라고 하는데...

내가 못건너고 버벅이고 있으면 차를 세우고 건너라고 손짓을 해주는 터키인들을 종종 만났다.

그저 도로교통 습관이 그런 것일 뿐, 사람들은 참 착하다.



시내 중심가에 세워져 있는 아타튀르크 동상.

비둘기들에게 점령당했다.

점심을 먹기 전 시간을 내어 다시 한번 올라가 본 앙카라성.

성에서 내려와 둘러보는데, 그럴듯 한 레스토랑이 보인다. 밖에 있는 메뉴 같은 것을 보고 있는데

"This restaurant is good!" 하며 호객행위를 한다.

그래 들어가 보자.


세명이서 각각 다른 메뉴를 시켜본다.

이건 양고기와 볶음밥, 빵으로 구성된 케밥.


양고기는 처음 먹어보는데. 와..맛있다!

향신료같은 것을 거의 쓰지 않고 재료 본연의 맛을 살린 구이 맛.

우리 입맛에 딱이다.

곁들여진 고추도 딱 먹기 좋게 살짝 매운 정도.


※케밥이란, 꼬치에 끼워 불에 구운 요리의 통칭이라고 한다. 우리가 흔히 케밥이라고 알고 있는 것은

수많은 케밥중의 하나일 뿐.

이 고기는 바로 우리가 케밥이라고 알고 있는, 커다랗게 쌓아놓은 고기덩어리를 돌려가며 구워서,

바깥쪽부터 얇게 썰어내는 그것이다. 소고기이고, 요거트소스와 함께 나왔는데 상큼한 맛이 일품이었다.

이런 종류의 케밥이 제일 저렴한 케밥이라고...


점심을 먹고 다시 학회에서 발표도 듣고 포스터도 붙이고..

정신없는 시간을 보낸다.



7월 5일.


오늘은 쇼핑을 하러 가보기로 결정.

앙카라는 뭐...신도시라 과거 몇개 있던, 첫날 본 유적 빼고는 볼게 없어서, 딱히 할게 없다.



쇼핑을 하기 위해 찾은 곳은

앙카라에서 제일 큰 쇼핑몰인 듯 한,

앙카몰이다.


앙카라 시내에서의 이동은 걷거나, 아니면 거의 택시를 이용했는데,

터키 말은 성조가 없어서 그냥 써있는대로 읽기만 하면 왠만큼 알아듣는다.


그래서 주요 지점들로의 이동은 쉬운 편.

단, 호텔은 워낙 많은 호텔들이 있기 때문에 그냥 호텔 이름 말해서는 모르는 경우가 많다.

호텔 명함은 꼭 챙겨서 택시탈 때 보여주도록 하자.


택시기사들은 영어를 한마디도 못하므로 그냥 목적지만 말해주고,

미터기에 찍힌 요금대로 적당히 돈을 내면 된다.

잔돈은 나온 액수에 따라 자기들 맘대로 올려받거나 내려받거나 한다.

12.2리라 나오면 12리라 받고

12.8리라 나오면 13리라 받고 뭐 그런 식.



앙카몰 내 레스토랑에서 먹은 점심. 버섯소스 소고기 스테이크. 뭔지 모를 갑각류 더듬이같은 것 두개를 밥에 장식으로 꽂아놓았다.

한국 패밀리레스토랑같은데서 먹는거나 비슷한 맛이었다.

참깨치킨 샐러드. 여기에도 더듬이 두개가 삐죽

치킨 커틀렛. 뒤로 희미하게 보이는건 참깨에 버무린 생선커틀렛.

앙카몰 ZARA에서 페도라를 하나 구입하고 나왔다. 2만원이 채 안되니..싼거 맞지?

앙카몰의 앞에는 청룡열차와 후룸라이드, 범퍼카 등이 있는 작은 놀이동산이 있다.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기차도 있다. 예쁜 아가씨가 운전을 하는데, 앙카몰 앞마당을 빙글빙글 돈다.

4천마일을 날아와서 아무것도 안하고 있을 순 없어! 라는 억울한 마음에, 

터키 관광책 앙카라 페이지를 열심히 뒤져본다.

정말 아무것도 없고,


보면 실망할 수도 있다는 로마 목욕탕 터가 하나 있었는데,

어라. 우리 호텔 바로 앞이다.


3리라 (약 2100원)의 입장료를 내고 들어가본다.

어차피 달리 갈데도 할일도 없으니까.


처음 들어가면 부러진 기둥같은것만 여기저기 널부러져 있다.

정말 이게 뭐야 싶은데...



좀 더 안쪽으로 들어가보니 펜스가 쳐져 있는 진짜 목욕탕 터가 나타난다.

현대의 어지간한 목욕탕 보다도 훨씬 큰 규모에, 냉탕 온탕 열탕까지 제대로 갖추고 있는 호화스러운 목욕탕이었다.


저녁식사는 호텔 옆에 80년 전통을 자랑한다는 레스토랑을 찾아갔다.

영어 메뉴판도 없고..

점원이 카운터 앞에 음식들 보고 고르라고 그러는데 어떻게 골라야 할 지도 모르겠고 해서

알아서 달라고 하고 앉아버렸다.

치킨 오케이? 예스

램 오케이? 예스

비프 오케이? 예스

믹스?? 예스


하니 위와 같은 닭고기 양고기 소고기 모듬케밥을 내 왔다.

와우! 정말 맛있었다.


저녁을 먹고 다시 호텔로 돌아와 휴식.

시간이 너무 많다. 딱히 할일이 없으니 뭐...


아이패드에 담아온 만화책 50여권 정도를 다 읽어버렸다.


자. 내일부터는 마지막 스퍼트. 바빠질 듯.



2012/07/18 - [취미/여행] - 7박9일 터키여행기 (3) -이스탄불의 종교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터키 | 앙카라
도움말 Daum 지도

NO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