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리즈에서 나온 NEX-7 및 미러리스용 악세사리 세트를 구입하였습니다.
먼저 왼쪽에 있는 것이 브라운 색상 NEX-7용 속사케이스 이구요. (XS-CHNEX7BR)
오른쪽에는 라이트브라운색상 넥스트랩 (XA-CHLSNLB), 건샷후크, 브라운색상 손목스트랩 (XS-WSM3)가 있습니다.

개리즈의 넥스트랩을 건샷후크에 연결하기 위해서는 별도의 링이 필요한데,
아무 포장 없이 그냥 링 하나가 박스안에 따로 굴러다니더군요.
분실에 주의하셔야 합니다.

그리고 사진찍고나서, 연결하려고 할 때 알았는데, 손목스트랩의 연결부 커버 가죽이 케이스 안에 낑겨서 안빠지고
스트랩만 나왔네요.
원통형 플라스틱 안에 들어있는데, 통을 구기거나 잘라내고 꺼내는게 편할 듯 합니다.
빡빡하게 끼워져 있어서 빼기 힘들었습니다.



모두 장착한 모습입니다.
속사케이스를 씌우고, 건샷후크에 넥스트랩을 연결한 후 건샷후크를 속사케이스의 후크링에 걸고,
안전고리를 NEX-7의 스트랩링과 건샷후크 사이에 연결시키고,
손목스트랩을 따로 장착하였습니다.




속사케이스는 다른 부위들은 딱 피트가 되는데, 사진에 보시는 것처럼 그립부와 렌즈 사이 부위는
붕 떠 있습니다. 반대편까지 뻥 뚫려있는게 보이시죠?
손으로 잡으면 가죽이 떠있어서 눌리는 느낌이 납니다.
그다지 불편하다거나 한 느낌은 아니지만, 기왕이면 딱 피트되는게 좋았을 것 같네요.

배터리수납부를 뚫어놓는 것 때문에 이렇게 된 것 같습니다.



문제는 액정 틸트시에 나타납니다.
로우앵글은 아무 문제가 없는데, 하이앵글시에는 케이스에 걸려서 각도가 제한이 됩니다.
넥스의 액정이 광시야각 패널이라 각도가 그다지 없어도 큰 무리는 없지만,
그래도 아쉬운 부분입니다.




건샷후크에 넥스트랩을 거는 것은 이렇게 되어 있습니다.

넥스트랩 양쪽 끝을 서로 물리고 건샷후크를 걸어놓아 일체로 만들고,

건샷후크를 안전고리와 함께 속사케이스의 후크링에 물리는 것입니다.

건샷후크 재질은 철제 재질이라, 파손으로 카메라가 떨어질 우려는 적을 듯 합니다.


건샷후크를 이용해서 매어본 결과, 일단 불편하거나 한 것 없이 편안하게 매고 다닐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장시간 사용하지 않을때는 건샷후크만 벌리면 바로 스트랩이 통째로 빠지니

손목스트랩만 이용해서 간편하게 휴대하기도 좋구요.


안전고리는 건샷후크가 속사케이스에 연결되니, 만약 속사케이스가 넥스와 분리가 되더라도

떨어지지 않도록 넥스의 스트랩링과 건샷후크를 연결해주는 역할을 합니다.


그런데, 건샷후크를 뺀 상태에서는 이 안전고리가 그냥 덜렁덜렁 거려서

보기에 별로 안좋네요. 걸리적거릴 것 같기도 하구요.

안전고리를 건샷후크가 아니라 속사케이스에 체결하도록 했다면

건샷후크를 빼도 덜렁거리지 않고 좋았을 것 같습니다.



손목스트랩의 경우는 부드러운 가죽으로 된 것이 느낌도 좋고,

손목을 끼우고 들고 다니기에도 상당히 편리합니다.

스트랩 전체가 가죽으로 튼튼하게 되어있어서

본체를 잡지 않고 손목스트랩만 손에 끼우고 덜렁덜렁 들고다녀도 불안하지 않을 것 같네요.


다만 스트랩 길이가 약간 미묘해서

손이 큰 사람은 스트랩에서 손을 뺄 때 약간 신경을 써야 합니다.

그냥 슥 빠지지 않고 손목을 이리저리 돌리면서 빼야 하네요.

가죽 특성상 장시간 사용하면서 길이 들면 괜찮아 질 지도 모르겠습니다.

(제 손이 남자손 중에서도 제법 큰 편입니다.)



속사케이스도 처음 사용해보고,

건샷후크도 당연히 처음 사용해 보는 것이라,

실사용중에 어떨런지는 한동안 들고다녀봐야 겠습니다.


한두달정도 사용해보고 사용소감을 다시 올려보도록 할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