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콕에서 학회 일정을 마치고, 귀국 전 방콕 근교 태국의 옛 도성이었던 아유타야를 관광했다.


처음 포인트는 아유타야에서 조금 떨어진 곳에 있는 방파인 왕궁. 여름 별장지인 별궁이라고 한다.







방파인 왕궁 관광을 마치고 근처 강가의 레스토랑으로 들어가는데,

레스토랑 입구에서는 커다란 불판에서 정말 커다란 새우를 굽고 있었다.

저건 꼭 먹어야지!

이런저런 음식들을 시키고, 1인당 한마리씩 시킨 대왕새우. 품종은 모르겠는데, 민물새우고, 한마리에 약 500g 되는 어마어마한 사이즈다.

보들보들 고소한게 정말 맛있었다.




아유타야에는 무려 1,000개가 넘는 사원이 있다고 한다.

눈에 보이는건 다 사원이라는 소리. 정말 어마어마하다.

서울에 교회는 몇개일까...



그 중에 볼만한 사원 3개를 구경하기로 한다.


먼저 간 곳은 왓 야이 차이몽콘. 상서로운 승리의 대사원 이라고 한다.


커다란 사원의 탑과 불상에 노란 옷을 입혀놓은 것이 독특하다

굉장한 수의 불상들.




두 번째로 찾은 사원은 왓 마하탓. 위대한 성물의 사원이다.



이 사원의 대표적인 상징물. 나무 뿌리에 감싸인 불상의 머리다. 얼마나 오랜 세월에 걸쳐서 이렇게 된 것일까


머리가 없는 불상들


하반신과 팔만 남은 불상들.

미얀마에서 아유타야에 쳐들어왔을 때, 황금을 갈취하기 위해 머리, 몸통 등 금이 씌워진 것들을 다 잘라가서 이렇게 되었다고 한다.

자기들도 불교국가인데, 돈 앞에서 종교따위 필요 없다는 건가....






그리고 마지막으로 찾은 사원은 왓 프라 씨 산펫.

옛날 아유타야 왕조의 왕궁 옆에 있는 사원으로, 당대 최대의 왕실사원이었다고 한다.

씨 산펫이 3개의 사탑 이라는 뜻이라는데, 이 커다란 사탑들이 원래는 황금으로 덮여있었다고 한다.


수백년 전 태국의 아유타야 왕조는 정말 융성한 문화를 자랑했었을 듯 하다.





아유타야에 온 이 날은 사진에 보는 것 처럼 하늘이 맑고 햇살이 내리쬐는 날씨였다.

뜨겁고 습하고 햇볕까지 받으니...

방콕은 내내 흐리고 비가 오락가락하고 해서 습하긴 했지만 그래도 그런대로 다닐만 했었구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


사원 하나 돈다고 얼마 걸은 것도 아니고 그리 오랜시간을 있지도 않았지만

빨리 차에 들어가고 싶다는 생각 뿐이었다.



그래도, 멋진 옛 사원들을 보며 동남아시아의 역사를 조금이나마 들여다 본 듯한 기분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태국 | 방콕
도움말 Daum 지도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BlogIcon gus 2013.07.31 1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았것다 ㅎㅎ 잘 다니는구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