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수학유머..라는것입니다.
수학을 많이 접하는 수학과학생이나 이과대생, 공돌이들은 알아들을겁니다.
그 외에는 저게 뭔소리야 라고 하셔도 책임 못집니다. (....)



수학자와 물리학자
수학자 한명과 물리학자 한명이 심리 테스트에 참여했다. 빈 방안에 수학자가 제일 좋아하는 음식을 놓고 배가 고픈 수학자를 음식에서 멀리 떨어진 의자에 앉혀놓았다. 그리고 심리학자가 설명을 했다.

"의자에 계속 앉아 있어야 합니다. 1분마다 내가 당신의 의자를 음식에 반절 더 가깝도록 옮길겁니다."
수학자는 심리학자를 혐오하듯 쳐다보며 이렇게 말했다.
"뭐요? 난 참여하지 않겠소. 내가 음식에 영원히 이를 수 없다는 것을 당신도 알잖소!"
그리고 수학자는 의자를 박차고 달려나갔다.

심리학자는 물리학자를 들어오게했다. 심리학자는 다시 설명을 했고 물리학자는 눈이 커지면서 침을 흘리기 시작했다. 혼란스러워진 심리학자는 물었다.
"당신은 영원히 음식에 이를 수 없다는 것을 모릅니까?"
그러자 물리학자는 웃으며 대답했다.
"물론 알고 있소. 그렇지만 난 현실적으로는 음식을 먹을 수 있을 만큼은 충분히 가까워지게 되지않소!"


물리학자와 수학자라기보다, 이학자와 공학자라고 해도
어울릴것같군요.




통계학은 사람의 생명을 살린다
어느 통계학 시간, 교수는 한참 현대 사회에서 '신뢰도 테스트' 가 얼마나 중요한지에 대해 설명하고 있었다. 그 때 앞줄에 앉아 있던 젊은 간호학과 학생이 쭈뼛쭈뼛 손을 들었다. "그런데 교수님, 왜 간호사들이 통계학을 배워야 하죠?"

교수는 잠시 생각을 하다가 대답하기를, "통계학은 사람의 생명을 살리기 때문이죠."

간호학과 학생은 어안이 벙벙해졌다. 그리고 잠시 뒤 반박하기를,
"통계학이 어떻게 사람의 생명을 살리는데요?"

교수는 화가 난 듯 큰 목소리로 대답했다.
"왜냐하면 통계학은 바보들이 간호사가 되는 걸 막아주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심오한 뜻이 -_-)b



이 유머들의 출처는 http://al-zebra.net/blog/index.php
입니다.

'잡담 >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터로의 이전  (13) 2005.08.10
태터..라...  (4) 2005.08.10
몇가지 유머..  (7) 2005.08.07
깜짝 카운터 이벤트~  (13) 2005.08.04
후우..덥군요  (4) 2005.07.23
마지막학기 수강계획  (4) 2005.07.20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275 2005.08.07 14: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리학자야 될 때까지 근사 근사(...)<br />
    그리고 아인슈타인과 피타고라스가 만나면? 을 보고 &#039;데카르트 좌표계군&#039; 하고 생각한 걸 보니 자연대생이 맞긴 맞는 듯 -_-;;;

  2. 엘윙 2005.08.07 2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첫번째의 이야기가 특히 재밌군요. 후후후. 드림투유님의 해석이 딱 맞는거 같습니다. 과학과 공학. +_+<!-- <homepage>http://elwing.egloos.com</homepage> -->

  3. 드림투유 2005.08.07 2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75 // 역시 어쩔수 없는...OTL<br />
    <br />
    엘윙 // 그렇죠? 후후

  4. 벨: 2005.08.07 2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첫번째도 재밌고, 두번째가 압권이군요. 문과생이라도 수학을 좋아했다면 알만한 쉬운 유머군요. (참고로 전 경영학부생)<br />
    세번째는 논란이 많습니다. 어두운 길의 가로등이 되긴 하지만 그 통계를 바라보는 사람이 `술에 취했다`면 얘기가 달라질 수도 있지요.<br />
    워낙 자기 입맛에 맞게 자료를 취하는 족속들이 많아서요...
    <!-- <zogNick><A HREF=&#039;http://bell.affice.net/blog/&#039; title=&#039;http://bell.affice.net/blog/&#039; target=_blank ><img border=0 alt=&#039;벨:&#039; border=&#039;0&#039; src=&#039;http://bell.affice.net/blog//webmsg/bellblog3.gif&#039;></A></zogNick> <zogURL>http://bell.affice.net/blog/</zogURL> -->

  5. 화양 2005.08.07 2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전.. 문과 생이라서 그런지.. 머리 속으로 이해는 가지만..... <br />
    특히 두번째는 쿨럭[수학혐오.....] 저도 세번째이야기는 너무 교수가 자신의 중심으로 이야기 했다거 생각해서 별로..유쾌하지 않아요

  6. 통큰아이 2005.08.07 2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인슈타인과 피타고라스가 만나면? 이라는 글귀를 보지도 않고 펼쳤다고 뭐지!? 하고 한참 생각했...
    <!-- <zogNick><A HREF=&#039;http://tong9.cafe24.com/zog/&#039; title=&#039;http://tong9.cafe24.com/zog/&#039; target=_blank >통큰아이</A></zogNick> <zogURL>http://tong9.cafe24.com/zog/</zogURL> -->

  7. 드림투유 2005.08.08 0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벨: // 벨님은 경영학부시군요. ^^<br />
    세번째는..교수가 자기도 모르니까 둘러대는거같아요. ㅋ<br />
    <br />
    화양 // ^^ 화양님은 문과대시군요.<br />
    <br />
    통큰아이 // 후후..제목은 잘 살펴보셔야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