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바다 여행기

몇주전, 친구들과 여행을 가기로 계획을 세웠다.
이제 학교를 졸업하면, 같이 만나 여행갈 시간을 내기도
쉽지 않을것이라 하여 가기로 한것이다.

8명의 베스트 프렌드.
군대에 있는 녀석과, 어학연수가있는녀석을 빼고 6명이
다 갈 수 있지 않을까 내심 기대를 했었는데..
하나는 교회가야한다며 GG
하나는 할머님 생신이라 GG

간다고 했던. 차!가 있는 핵심멤버!! 정규이넘!
지난주에 전화를 했더니,
'어. 연락 안하길래 안가는줄알고 여자친구랑 약속잡았는데. 미안.'
삐질테다 ㅜ_ㅜ

그리하여 남은건 3명.
어제 인천 렌트카회사 앞에서 만나기로 약속을 했다.
그런데, 현재네 아버님께서 맛있는~ 점심을 사주신다고 하여~ ^-^
인천사람들은 다안다는 로버트호텔(구 갤럭시호텔)에서 만났는데..
호텔이 바뀐뒤로 엉망이 되었다며 다른데로 가자 하셔서
소갈비~ 를 먹었다. 유후~~

그런데. 이런. 현재는 일요일저녁에 가족모임이 있어서
가기 힘들것같다고 아버님이 설득을 하신다.
이녀석..진작에 그냥 말을 하지 왜 아버님을 모셔와서는
그런말을 하시게 하는거냐. 당황했잖아!

현재가 서울대 치의대대학원 합격기념으로 일가친척들이
모두 만나는 자리라고 하니..주인공인 녀석을 빼돌릴수도 없고.
보내줬다.

아. 제 친구 현재가 이번에 서울대 치의대대학원에 합격했습니다.
축하메세지 하나씩 남겨주시면 좋아할거에요~ ㅋ
더불어, 솔로이니 관심있으신분은 댓글을. (....)


클레임들어올까봐 조그맣게. (....)
오른쪽녀석이고, 나이는 올해 24살입니다. '-'


여하튼 그래서 현재를 빼고, 저 사진의 왼쪽녀석 정석이와
둘이서 여행을 가기로 결정~!
한명이 빠지면서 자금난을 좀 걱정했는데
현재아버님이 10만원을 덥썩 쥐어주셨다.
이런..받으면 안되는데...
라며 해벌레 하는 정석이와 나..쿨럭;
덕분에 아주 감사히, 잘 놀았습니다. ^-^

우여곡절끝에..아니 여행 출발도 안했는데 벌써 글이 이렇게 긴가.
여하튼 인천 간석역의 금호렌트카에서 라세티1.5를
하루하고 7시간동안 8만3천원에 렌트하여 출발~
전국지도를 머리속에 집어넣고 다니는 정석이가
차를 끌고 인천을 나섰다.

고속도로에서 처음 만난 휴게소에서
우동을 한그릇씩 먹고 체인지~
운전대를 잡았는데...Cㅂ...지X맞게 막힌다 -_-
3시가 안돼서 인천에서 출발했는데..
청주를 지나는데 7시가 넘어있었다. -_-;
원래 2시간이 안걸리는 거리인데....
고생고생하여 금강휴게소에 도착~
오호. 여기 멋진데. 휴게소에서 금강이 바로 내려다보인다.


휴게소의..남자화장실(....)에서 찍은 얼어붙은 금강.
전혀 맘에 안들게 나오긴 했지만, 기왕 찍었으니 올려보자.

저녁으로 갈비탕을 먹고...
후식으로 버터구이옥수수를 먹으려 했는데.
벼르고 별렀는데. 너무 맛있어보였었는데..
갈비탕 먹고나오니 이제 다 떨어져서 안한단다.
제길!!! ㅜ_ㅜ

금강휴게소에서 나오니 길이 잘~ 뚫린다.
밟자. 밟자. 밟자.
160근처까지 한번 밟아보고. 신나게~ 신나게~ 달렸다.
달리다가...

젠장. 젠장. 젠장. 젠장. ㅜ_ㅜ
구미 조금 못가서 감시카메라 밑을 120이 넘는 속도로 통과~
앞에도 꽤 많은 차들이 달리고 있었는데
다들 그런속도로 달리고 있었다.
미리 안내표지판도 없었고, 완전한 사각이었단 말이다!!
아니..그래도..그 많은 차들이 다들 그길이 초행길일리가 없어..
그래..저 카메라는 그냥 페이크일꺼야..안찍혔을꺼야....
라면서 일단 위로를..고지서 날아오면 정말 피보는데. ㅜ_ㅜ


그순간부터 집중력이 확 떨어져서 차선유지가 힘들정도였다.
결국 다음 휴게소에서 정석이에게 운전석을 넘겨줬다.
11시가 조금 넘어서 울산 톨게이트 통과~
정말. 금강휴게소 지나서부터는 무지하게 밟아댔구나 싶었다. -_-;
톨게이트의 계산하시는 아가씨가 "장거리운전 수고하셨습니다~"
하고 인사를 해주니, 기분이 좋더라. 친절한 사회 즐거운 생활~


매우 심각하게 화질이 안좋은 사진이지만..
저멀리 수평선에 불빛은 아마도 오징어잡이배.
커다란 파도앞에 선 정석이다. ㅎㅎ 사진에선 멋지게 서있지만.
1초후..꺄아악~~ 비명을 지르며 뒤로 도망왔다. ㅋㅋ

다시 차를 몰고 가다가, 비슷한곳에서 또 멈춰섰는데,
옆에 차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이런..커플께서 카모시기를 하시려고 폼을 잡다가,
우리 차가 들어오니 분위기 깨졌나. 남자분이 결국 내리시더라.
눈치보여서 그냥 다시 차에 타고 바로 빠져나왔다. =_=
한 10분만 늦게갔어도 좋은구경했을거같은데. (....)

울산에서 밤길을 달려 달려 감포에 도착.
새벽1시가 좀 넘은시간이었다.
감포호텔이라는..일반적인 모텔보다도 훨씬 시설도 떨어지면서
4만원이라는 바가지요금을 받은 모텔에 들어갔다.
난방도 제대로 안해줘서 무지하게 추웠다. -_-
추위에 덜덜 떨며 하루를 마무리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북도 옥천군 동이면 | 금강휴게소 부산방향
도움말 Daum 지도

'취미 >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국 음식이란...!!  (4) 2007.01.17
여행다녀왔습니다~  (4) 2006.08.02
동해여행기 -마지막  (4) 2005.12.18
동해여행기 둘째날 -감포의 해돋이  (5) 2005.12.18
동해 여행기 첫째날  (4) 2005.12.18
계곡으로 가요~  (2) 2005.08.01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BlogIcon 통큰아이 2005.12.19 0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움트트트 역시 그럴때는 네비게이션(...)이,,, +_+;(...) 10분이라... 아쉽겠군요 ㅎㅎ

  2. BlogIcon 드림투유 2005.12.19 0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비게이션..난 차사면 달아야지.

  3. 화양 2005.12.20 0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구분과 여행 다녀오셨군요. 비록 기대했던 사람들이 모두 같이 가게된것은 아니지만요.^^
    전 아래에 심각하게 화질이 않좋다는 사진 좋네요.
    마치 그림을보는 느낌이에요.
    그 모텔 난방을 안 해 주다니 모텔에 가기보다 찜질방이 더 낫지않았을까요??
    친구분은 원하는데 합격해서 축하드립니다.

  4. BlogIcon 드림투유 2005.12.20 1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즐거웠지요.
    그 모텔 정말 최악이었어요..-_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