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에게 꿈을...

VIPS

잡담/끄적끄적2005.12.24 16:03
현재가 서울대 치의대 대학원 합격턱! 으로 빕스를 쏘기로 했다.
어제 서울 사당에서 만나, 빕스에 도착.
헉..어마어마하게 많은 사람..
7시에 갔는데 1시간은 넘게 지나야 자리가 난다고 해서
예약을 해놓고 나왔다.

만화방에서 만화책을 보고..시파. 한시간에 2000원이라니.
너무 비싸잖아.!!!

빕스에 다시 돌아가서..
오..멋지다.
샐러드바가 그냥 샐러드가 아니네..
음료수도 아이스크림도 스파게티도 빵도 연어도 등등등등...
스테이크랑 바비큐립스를 메인메뉴로 먹고,
샐러드바를..몇번을 왔다갔다한지 모르겠다.
정말 무지하게 많이 먹었다.
남자 다섯이서 2시간여동안 꾸역꾸역 먹어대는 꼴은..(....)

부페식 샐러드바 덕분에, 정말 배부를때까지 실컷 먹을 수 있는것이,
다른 패밀리레스토랑보다 훨씬 좋은 장점으로 보인다.
맛있었다.


원래 밤에 돌아오려고 했는데..결국 밤을 새고말았다.
피씨방에서 좀 놀다가 2시가 좀 넘어 술집으로.
크리스마스 이브 새벽..
술집은 여기도 저기도 쌍쌍데이트인데..
남자 7명이서...-_-;
사장님이 보기 안쓰러웠는지 안주하나를 서비스로 더 주셨다. -_-;
그렇게 5시가량까지 놀다가 나와서..

우..인천돌아오는길은 왜그리 춥던지. 오자마자 그대로 쓰러져 자고..


오늘도 내일도 아무런 약속도 없는 외로운 크리스마스. -_ㅜ
집엔 먹을것도 없는데, 뭘 시켜먹기도 참 민망하고. 쩝.

'잡담 >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졸업까지 앞으로 1미터..  (12) 2005.12.28
청소중..  (12) 2005.12.25
VIPS  (14) 2005.12.24
졸업까지 남은건..  (0) 2005.12.19
자. 찌질이들. 이젠 어쩔꺼지?  (3) 2005.12.16
혼란스럽다  (4) 2005.12.16

Comment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