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에게 꿈을...

낮잠자다가 꿈을 꿨다.

TV의 몰래카메라 촬영이었다.
그 대상은 황보의 멍멍이.
트레이닝(?)을 하고나서 보니 황보가 없어졌고, 당황한 멍멍이가 황보를 찾아 이리저리 헤멘다는 내용. -_-;
나는 어째서인지 황보..아니 갑자기 문근영이 되었다???
문근영과 함께 멍멍이가 찾지 못할곳으로 떠나는 입장이 되었다.
그리고 그곳은 에버랜드였다. 해가 뉘엿뉘엿 져가는데..
이날은 빼빼로데이. 빼빼로데이 축제가 에버랜드에서 펼쳐지고, 불꽃놀이가 시작되었다.
그리고 나는 문근영에게 작업을 건다.
"아..불꽃놀이....이거 우리나라 최대규모의 불꽃놀이래. 몇만발읠 불꽃을 쏘고..어쩌고 저쩌고...마지막엔 직경 30미터짜리 초대형 불꽃도 5개나 터진대" -아니 그건 APEC인데? -_-;;;

"그냥 이근처에 적당히 숨어서 불꽃놀이나 보지 않을래?"
"그래 좀 돌아다녀보자"

하고 우리는 에버랜드 주위를 돌아본다. 제법 한가하다. 사람이 없다.
폐가의 문을 열고 문 틈으로 청룡열차에 타고 노래를 부르며 축하공연을 하는 채연과..또 누구였더라..등등도 보고? -_-;;

조금 더 다니다보니 빌라 입구의 경비소가 있다.
문근영이 말한다.
"우리 저 위에서 보자~"
"그래~ 올라갈 수 있을까?"
-이때, 옆에는 누군가 다른 여자 한명이 더 따라다니고 있었다. 기억 안난다.

그 위에 올라가서 우리는 다정히 어깨를 맞대고 불꽃놀이를 감상하고있었는데..

투스타짜리가 영내 시찰을 나왔다.
어느새 우리가 올라가있던 경비소는 내무반 안에 놓여있었고
이등병인 나는 -_-; 후다닥 내려가 고참들과 함께 열을 맞춰 섰다.
그리고 맘씨좋아보이는 투스타는, "하던일들 하게~" 라고 했고,
그말을 하자마자 병장과 상병의 박사형과 석사형은? -_-;
실험실로 들어가며 자동차 댐퍼에대해 논의하던것을 계속 이어가고
나는 우물쭈물 하고 있었다.
그래. 내무반은 연구실이었다. -_-;;
그리고 투스타는 오른쪽을 보곤, 여전히 경비소 위에서 불꽃놀이를 감상중인 문근영을 보고
"잰 뭐야!!" 라며 소리를 지른다.
나는 후다닥 뛰어가서 근영이를 내려오게 하고는
"면회 온 제 여자친구입니다"
-어느새 문근영은 여자친구가 되어있었고, 더구나 면회왔단다
"아니 면회를 온 여자친구가 어떻게 내무반까지!! $#$%#*&#%*#"

이러던 중에 잠에서 깼다.

와하하핫....정말 스펙타클하지 않은가? (....)

'잡담 >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계산기를 주웠다.  (4) 2005.11.18
석사 연봉이 1800이라고?  (8) 2005.11.16
$*#%^*#$%한 꿈  (10) 2005.11.15
겨울은...  (14) 2005.11.12
정체가 뭐냐!  (10) 2005.11.12
잘한다는것과 좋아한다는것  (2) 2005.11.12

Comment +10

 요즘 이런저런 잡생각에 잠을 잘 자지 못한다.
어제도 피곤해서 11시가 되기 전에 누웠는데,
마지막에 다시 시간을 확인한게 새벽2시반..
여하튼 그 뒤로 잠이 들었는데...
참 오랫만에 꿈을 꿨다.

이 무슨 XX같은 꿈인지.
군대에 간 꿈이었다. -_-
꿈 내용 어딘가에서 내가 있는 부대의 주소를 확인할 수 있었는데,
충북이었다.
근데 사방 어디에도 아무것도 없는, 마치 GP와도 같은 오지였다.
자대배치를 받고, 고된 훈련을 받고 있었다.
고참들은 다들 나를 잘 대해줘서 가족과도 같은 분위기였다.

그러던 어느날, 중대장쯤 되지 않을까 싶은 사람이 날 불러서
다른 곳으로 보내주겠다고 한다. 다음 리스트중에 골라보란다.
주안역: 경계근무
주안역: 개선발전팀
스펀지: 아이디어창조
.
.
.
.
.

이..이게 뭐야.. 아무리 꿈이라지만..-ㅁ-
여하튼 그래서, 나는 주안역: 개선발전팀을 골랐고,
그리로 이동하게 됐다.
그리고, 부대에 들어올 때 집에서 싸들고 왔던(?)
인삼주 -_-;; 와 빵들을 내무실에 들고가서 고참들에게 나눠줬다.
중대장에게, 이거 술인데 괜찮습니까?
라고 하니 괜찮다고 했던 기억도 난다. -_-;
고참들은 맛있게 먹으며, 이거 먹어도 괜찮은건가?
에..부대들어올때 들고왔으니 이제 2주정도 지난거긴 한데..
(훈련소 기간은 어디로 날아간거지..)
뭐 곰팡이 안피었으면 괜찮겠죠. ^^;

그뒤의 내용은 기억에 없다.
거기서 꿈이 멈춘건지 그냥 기억이 안나는지...

이거..대체 무슨꿈이지? -_-;

'잡담 >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카운터 히트 이벤트  (2) 2005.07.20
화평동 세숫대야냉면  (10) 2005.07.19
꿈을 꿨다.  (8) 2005.07.05
그런 생각을 해봅니다.  (7) 2005.07.04
비공개코멘트 적용  (6) 2005.07.02
스킨 업데이트 완료~  (6) 2005.06.25

Comment +8

  • 통큰아이 2005.07.05 12:53 신고

    개꿈입니다(...)
    <!-- <zogNick><A HREF=&#039;http://tong9.cafe24.com/zog/&#039; title=&#039;http://tong9.cafe24.com/zog/&#039; target=_blank >통큰아이</A></zogNick> <zogURL>http://tong9.cafe24.com/zog/</zogURL> -->

  • 드림투유 2005.07.05 15:37 신고

    통큰아이 // 그렇죠. 개꿈이죠..

  • 엘윙 2005.07.05 21:41 신고

    흠..꿈의 내용이 아주 사실적이네요. 저는 꿈꾸고 다시 생각해보면 말이 하나도 안되던데. <!-- <homepage>http://elwing.egloos.com</homepage> -->

  • 드림투유 2005.07.05 21:42 신고

    엘윙 // 저것도 말이 안돼요..-ㅁ-<br />
    보통 꿈꾸고나면 딱 눈을뜨자마자는 기억나는데 부시시 일어나면<br />
    다 까먹죠. 아주 가끔 이렇게 기억에 남는것도 있지만..
    <!-- <zogNick><A HREF=&#039;http://www.dreams2u.net/blog/&#039; title=&#039;http://www.dreams2u.net/blog/&#039; target=_blank ><img border=0 alt=&#039;드림투유&#039; border=&#039;0&#039; src=&#039;http://www.dreams2u.net/blog//webmsg/2.jpg&#039;></A></zogNick> <zogURL>http://www.dreams2u.net/blog/</zogURL> -->

  • nana 2005.07.05 22:53 신고

    저도 꿈을 꿨는데...<br />
    윗층 아줌마가 10월25일에 애기를 낳는다는 꿈을 꿨거든요...<br />
    이것도 개꿈이죠..^^
    <!-- <zogNick><A HREF=&#039;http://nana1004.ivyro.net/blog/&#039; title=&#039;http://nana1004.ivyro.net/blog/&#039; target=_blank ><img border=0 alt=&#039;nana&#039; border=&#039;0&#039; src=&#039;http://nana1004.ivyro.net/blog//webmsg/na2-1.gif&#039;></A></zogNick> <zogURL>http://nana1004.ivyro.net/blog/</zogURL> -->

  • 드림투유 2005.07.05 23:30 신고

    nana // 그거 태몽아니에요? -ㅁ-;

  • RealGuS 2005.07.16 22:22 신고

    갈때가 된거라고 할수 있겠지 ㅋㅋ
    <!-- <zogNick><A HREF=&#039;http://realgus.net/blog/&#039; title=&#039;http://realgus.net/blog/&#039; target=_blank ><img border=0 alt=&#039;RealGuS&#039; border=&#039;0&#039; src=&#039;http://realgus.net/blog//webmsg/gus.gif&#039;></A></zogNick> <zogURL>http://realgus.net/blog/</zogURL> -->

  • 드림투유 2005.07.17 09:55 신고

    RealGuS // 시끄럽다 아저씨야. ㅋㅋ

어젯밤..귀신에 홀렸었습니다...

잠자리에 누워서 점점 정신을 놓아가던순간..
갑자기 머리속에 뭔가 이질적인 생각이 들어오더군요.
내 생각이 아닌 이상한 생각이 머리속을 가득 메우고,
다른 생각은 할 수가 없었습니다.
마치 영화같이, 내가 컨트롤 할 수 없는 생각이 진행되어나가다가
어떤 여자가 불에 타면서 "꺄아아아아악~~~!!!"비명을 지르는 소리가
귓가를 강렬하게 때립니다.
칠판을 손톱으로 긁을때 나는것과 같은 고통스럽고 싫은 비명소리가..
귓가를 가득 메우며 그대로 가위에 눌려버렸습니다.
생각은 멈췄지만 귓가에는 끊기지 않는 비명소리가 울려퍼지고...
한참을 발버둥치다가 간신히 풀려나서는
한 10여분 넘게 공포에 떨며 가쁜 숨을 몰아쉬고..
아...정말 무섭더군요.
가위엔 많이 눌려봤지만..이런일은 처음이네요.

Comment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