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에게 꿈을...

토요일 오전 11시차로 내려갔습니다.
차가 얼마나 막힐까 걱정...
한 30분쯤 가다보니 차가 막히더군요.
에라 자자..자고 일어나보니 쌩쌩 달리고 있고..
천안삼거리 휴게소를 지나치는데..시간도 평상시랑 그다지 차이가 없어보이고...
도로엔 차도 거의 없고...어라..?
뒷좌석 분이 통화하는걸 들어보니 자기전 막히던건 교통사고때문이었던듯.
설날이 맞나 싶게 쌩~하니 달려서, 2시간 5분만에 도착해버렸습니다.
정시가 2시간이니..하나도 안막힌거나 다름없죠. -ㅁ-

도착해서..집에들어가서..자고..일어나서 저녁먹고..

공공의 적2를 봤습니다.
재밌더군요.

자고..새벽6시에 일어나서 핸들을 잡고 작은이모를 픽업해서
큰집에 도착
차례를 지내고...
(저희는 차례를 기도로 지냅니다. 할아버지때부터 카톨릭인데,
제사를 금하거나 하진 않지만, 마음이 중요한거라 하여 차례상을 차리고 하는 힘든것을 피하고
대신 기도를 하지요. 할아버지, 할머니가 돌아가신 뒤론 큰아버지께서 차례상은 차리시지만,
기도로 차례를 지내는건 여전..술을 올리고 하는 수순이 하나 추가된것이 달라진거라면 달라진거랄까요.)
세배를 하고
세뱃돈을 받고...
음. 다른집은 뭐..고등학교올라가면서 세뱃돈이 끊겼다 그런 말도 있던데..
저희는...작년에 결혼한 사촌형과 형수님도 세뱃돈을 받았습니다. (....)

부모님 가게때문에 11시쯤 일찌감치 큰집에서 나섰습니다.
집에 돌아와서 점심을 먹고 자려고 누웠는데, 외삼촌들이 들르셔서
세배를 하고 또 세뱃돈을 받고..(....)
2시쯤에 잠들었습니다.
6시에 일어나서 저녁을 먹고..

노닥거리다가 댄서의 순정을 봤습니다.
캬아..역시 국민여동생 문근영..ㅜ_ㅜ
저런 여동생 하나 있었으면...너무 귀여워요~

자고..일어나서 아침먹고..
한 1시간 더 자고나서 짐을 챙기고 점심을 먹고
1시반차를 타고 귀경길에 올랐습니다.
돌아오는길은 또 얼마나 차가 막힐까 걱정했는데..
어라? 2시간반밖에 안걸렸습니다.

그것도, 오는 내내 문자로 미리를 괴롭히며 말벗이 되어주길 강요하여 (....)
계속 문자를 주고받으며 심심하지 않고 즐겁게 돌아올 수 있었습니다.

총 수확(....)은 큰집에서 4만원, 삼촌들이 4만원, 큰이모가 20만원..
에구..큰이모는 항상 이렇게 큰 선물을 해주셔서..너무 죄송스럽습니다.
받은만큼 동생들한테 더 잘해줘야겠지요.
여하튼 그래서 28만원을 벌어왔습니다.
큰이모가 주신 돈으로, 필요한데 못사고 있던 몇가지 물건들을 사야겠습니다.

우선 졸업식때 신을만한 구두가 마땅치 않았는데, 구두를 하나 사야겠네요.
대학교 들어올때 샀던 다리미가 상태가 영 이상한데, 다리미도 새로 사야겠다고 생각했었는데..
그래서 다리미를 우선 질렀습니다.
나머지는 일단 뒀다가 카메라를 사야죠. 우훗.

어머님은 졸업식 선물로 전기면도기를 사주시기로 하셨습니다.
근데 전기면도기도 좋은건 무지 비싸네요.
필립스 3헤드 면도기는 싼게 13만원..보통 18만원가량 하는군요..헉;

여하튼, 잠 실컷자고 맛난거 잔뜩먹고 돈 많이 벌어온 설이었습니다. (....)
그렇게 잤는데..또 졸리네요. 내일부턴 다시 연구실 생활을 시작해야죠...
그러고보니, 그저께 밤엔 자다가 연구실꿈도 꿨군요.
슬슬 연구실의 악몽이 저를 지배해 가고 있는것 같습니다. (....)

'잡담 >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터가 또 뭔가를 준비하고 있다  (3) 2006.02.10
팔 물건들  (4) 2006.02.05
설 쇠고 왔습니다.  (12) 2006.01.30
새해 복 많이받으세요~  (5) 2006.01.28
보호글의 비밀번호  (0) 2006.01.27
태터툴즈 1.0 RC2로 업그레이드 완료~!  (2) 2006.01.27

Comment +12

  • 수확이 좀 있으셨네요~^^
    약간 다른 질문인데...드림투유님 쓰시는 계정이 어디껀가요? 지금까지 오류나던게 웹서버때문이더군요...그래서 skynet에서 무료계정을 받아서 테터를 설치했는데 잘 작동하더라구요. 그런데 여기서도 한가지 오류가...테터센터로 싱크가 안걸리네요...이참에 계정 하나더 구입을 할까해서...드림투유님 계정에서는 오류가 전혀 없나요?

    • 음. 태터로 싱크가 안걸려요?
      그렇군요..저도 안걸리네요.

      제가 쓰는건 카페24 (hosting.cafe24.com)
      인데요.

      한두달 뒤에 계정 만기되면 나야나로 옮길겁니다.
      (nayana.com)
      여기에 트래픽호스팅이 굉장히 매력적이거든요.

  • 우얼~ 일착이다!! 히히..
    바뀐거 첨봐요. 아깐 안열리더라구요. 업뎃뜨하고 계신가 했죠.
    세뱃돈을 글케 많이 받으시다뉘.. 부럽습니다. 전 5만원이 최고였는데. (ㅜ_ㅜ)
    암튼 설명절 즐겁게 보내신 것 같아요.
    드림투유님, 새해 복 많이 받으시어요~ *^^*

  • ㅡ_ㅡ;;; 그새... 일등이라고 좋아했더니만... 쳇..

  • 헉. 이모님이 큰손이시네요. 아 부럽삼. 댁이 어디신지..2시간밖에 안걸리시는군요. 부럽삼. 저는 5시간동안 버스 타고 오면서 잤는데도 어찌나 피곤한지.
    댄서의 순정은 저도 봤습니다. >_< 재밌더군요.

  • 큰이모님 오오..

    정말 차가 않 막히셨군요.
    저희는 내려가는데 8시간이라 밤새도록 갔었죠. 뭐.. 지역상 좀 먼것도 있지만요.

  • 너부리 2006.02.03 17:14 신고

    난 명절 때 들어오는 것은 하나도 없고...
    나가는 것만 가득했는데...ㅋ

이제 연구실에 공식 출근을 한지 일주일가량이 되었네요.
9시 전에 출근하여 10시반 이후 퇴근의 연속.
확실히, 피곤합니다. 에구구구
집에오면 컴퓨터 켜지도 못하고, 그냥 자버려요.
직장다니는분들이, 힘들어서 집에와서 컴퓨터 못한다 라고 하시던 말을
이제야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오늘은 교수님댁에 새해인사를 드리러 갔습니다.
현재 연구실에 있는 12명의 대학원생과, 졸업한 박사형들 4분이 오셔서
16명..

작년부터 형들에게 익히 얘기를 들었던..
먹는게 고역이라던 끊임없는 음식세례..톡톡히 맛보았습니다. -ㅁ-

처음에 식탁엔 야채햄꽂이가 차려져 있었습니다.
떡국이 모두 차려지고 먹기 시작.
야채햄꽂이를 다먹을때즈음 해서 샐러드와 새우초무침이 나오고..
새우구이가 나오고..
소갈비가 나오고..
치킨이 나오고..
음..뭐가 더 있었던거 같은데..여하튼..
새우구이가 또나오고..
소갈비도 또나오고..
아. 뭔지 처음먹어보는 소고기 요리도 나왔었군요.

여하튼 나오고 또나오고 나오고 또나오고...
한참을..배불러 배불러 하면서, 남기면 안된다는 사명감을 불태우며
죽어라 먹었습니다.

그리고 후식으로 과일과 마른안주..
술은 안마셨지만..

하여간 정말..미친듯이 먹어댔네요. -ㅁ-

점심으로 먹었는데..
지금도 배가 부릅니다.
그냥 배고프지 않아가 아니라..
아직도 배가 빵빵...
저녁은 도저히 못먹겠어요~



이제 다음주부터는, 정말 본격적인 대학원 생활이 시작됩니다.
월요일 수요일 목요일 북세미나..
그외 여러가지 일들..

바빠지겠네요~~ 지금보다 훨씬 더. 으윽.

'잡담 >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우스 기능 1000% 활용하기  (3) 2006.01.19
태터툴즈 1.0 베타3 테스트  (2) 2006.01.13
연구실 생활  (19) 2006.01.07
태터 1.0 클래식의 문제점  (13) 2006.01.01
태터툴즈 1.0클래식 RC 설치완료~  (5) 2006.01.01
새해 복 많이받으세요~~  (4) 2005.12.31

Comment +19

크리스마스고 뭐고..
그냥 어제 오늘은 방콕이나 하면서 흐느적 흐느적..

꽤나 오랫동안 청소가 안돼 맨발로 다니면 발바닥에 뭐가 자꾸
들러붙어 짜증이 날 지경에 이르러..(....)

청소를 하기로 마음먹고...

한두개 치우다가 쉬고 한두개 치우다가 쉬고...

너무 의욕이 없다.
그냥 흐느적흐느적..

설거지를 해놓고..빨래를 하고..
조금 끄적끄적 치워보다가 또 흐느적흐느적..

난감한경우.
바닥에 떨어진 단추를 하나 주웠다.
그런데 도대체 이 단추가 어느옷의 단추인지 모르겠다. -_-;
옷걸이에 걸려있는 옷들 다 맞춰봐도 맞는게 없다.
대체 뭐지. -_-;

'잡담 >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말이라 그런가..  (3) 2005.12.29
졸업까지 앞으로 1미터..  (12) 2005.12.28
청소중..  (12) 2005.12.25
VIPS  (14) 2005.12.24
졸업까지 남은건..  (0) 2005.12.19
자. 찌질이들. 이젠 어쩔꺼지?  (3) 2005.12.16

Comment +12

VIPS

잡담/끄적끄적2005.12.24 16:03
현재가 서울대 치의대 대학원 합격턱! 으로 빕스를 쏘기로 했다.
어제 서울 사당에서 만나, 빕스에 도착.
헉..어마어마하게 많은 사람..
7시에 갔는데 1시간은 넘게 지나야 자리가 난다고 해서
예약을 해놓고 나왔다.

만화방에서 만화책을 보고..시파. 한시간에 2000원이라니.
너무 비싸잖아.!!!

빕스에 다시 돌아가서..
오..멋지다.
샐러드바가 그냥 샐러드가 아니네..
음료수도 아이스크림도 스파게티도 빵도 연어도 등등등등...
스테이크랑 바비큐립스를 메인메뉴로 먹고,
샐러드바를..몇번을 왔다갔다한지 모르겠다.
정말 무지하게 많이 먹었다.
남자 다섯이서 2시간여동안 꾸역꾸역 먹어대는 꼴은..(....)

부페식 샐러드바 덕분에, 정말 배부를때까지 실컷 먹을 수 있는것이,
다른 패밀리레스토랑보다 훨씬 좋은 장점으로 보인다.
맛있었다.


원래 밤에 돌아오려고 했는데..결국 밤을 새고말았다.
피씨방에서 좀 놀다가 2시가 좀 넘어 술집으로.
크리스마스 이브 새벽..
술집은 여기도 저기도 쌍쌍데이트인데..
남자 7명이서...-_-;
사장님이 보기 안쓰러웠는지 안주하나를 서비스로 더 주셨다. -_-;
그렇게 5시가량까지 놀다가 나와서..

우..인천돌아오는길은 왜그리 춥던지. 오자마자 그대로 쓰러져 자고..


오늘도 내일도 아무런 약속도 없는 외로운 크리스마스. -_ㅜ
집엔 먹을것도 없는데, 뭘 시켜먹기도 참 민망하고. 쩝.

'잡담 >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졸업까지 앞으로 1미터..  (12) 2005.12.28
청소중..  (12) 2005.12.25
VIPS  (14) 2005.12.24
졸업까지 남은건..  (0) 2005.12.19
자. 찌질이들. 이젠 어쩔꺼지?  (3) 2005.12.16
혼란스럽다  (4) 2005.12.16

Comment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