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에게 꿈을...


때는 2010년 1월 1일.



스킨과 로션이 거의 떨어져가는것을 느끼고, CJ몰에서 스킨 로션 세트를 주문했다.
1일, 2일, 3일..연휴를 넘기고.
1월 4일. 대폭설로 교통마비.
1월 5일도 정상 운행 불가.
여기까진 ok..ok....

그리고 1월 6일. 제품이 발송이 되었다.
오...7일이면 오겠구나 했는데.
7일에도, 8일에도, 9일에도 택배는 오지 않았다.
이건 아닌데 싶어 1월 10일 일요일에 CJ몰에 문의를 했다.



1월 11일 월요일에 위와 같은 답변과 함께 전화를 받았다.
"오늘중에 배송될 수 있는지 확인하고, 내일까지 배송이 안될 경우 내일 다시 전화 드리겠습니다."
라는 내용이었다.
배송이 늦어지는게 기분이 나빴지만, 늦어도 12일 화요일에는 받아볼 수 있겠구나 하고 그렇게 전화를 끊고 기다렸다.

그러나, 택배는 11일 월요일에도, 12일 화요일에도 오지 않았고, 아무 전화도 받아볼 수 없었다.

그래서 12일 저녁에 다시 항의 글을 올렸고,



13일 오늘도 오라는 택배는 안오고 전화만 걸려왔다.
물건 와도 안받는다. 돌려보내고 환불 해라 라고 전달하고 전화를 끊었다.
잠시 뒤 다시 전화가 걸려와서, 물건은 돌려보내도록 했다. 홈페이지에서 직접 취소신청 해야 한다.
라고 하기에 바로 취소신청을 해버렸다.

그리고 취소신청 처리결과에 대한 답메일이 전송되었다.



CJ오쇼핑의 말뿐인 고객 서비스에 실망을 금치 못했다.
주문한지 13일이 지나도록 물건을 받지 못한다는게 말이 되나.
월요일에 배송문의글을 보고 진정 고객서비스를 실천하고자 했다면,
퀵서비스로라도 월요일에 바로 물건을 받을 수 있도록 했어야 한다.
적어도 고객응대라도 제대로 하고자 했다면,
이미 보냈던 물건이 제대로 전달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면 새로 물건을 보내서라도
화요일에는 받을 수 있도록 했어야 한다.

아무 대책도 세우지 않고 말로만 미안하다 죄송하다 하는게 고객서비스인가?

수년전부터 믿고 물건을 구입하던 쇼핑몰인데. 더이상은 없다.
마지막 절차로 회원탈퇴를 눌렀는데,



라고 한다. 환불절차가 완료되어야 탈퇴가 되려나보다.

결국 받지 못한 화장품은 오늘 인터파크에서 주문을 했다.
바로 배송되었다는 문자가 왔으니. 내일은 오겠지. ㅡㅡ

'잡담 > 끄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상한 일주일  (4) 2010.06.05
마크, 라프ID 1년 무상시승 이벤트..!  (0) 2010.01.28
CJ오쇼핑. 장난하니?  (7) 2010.01.13
가죽 필통  (2) 2010.01.02
계정을 옮겼습니다.  (6) 2009.10.21
생일선물  (6) 2009.09.09

Comment +7

  • 된장. 인터파크에서 산것도 안온다. ㅡㅡ;
    전남 삼산에서 배송이 멈춰있다. ㅡㅡ;

  • 김정숙 2010.01.14 22:28 신고

    많이 짜증났겠군요. 저두 이런 경험이 있어서. 충분히 이해합니다.

    저는 지금 주로 G마켓과 신세계몰을 이용합니다. 특히 G마켓은 배송이 정말 빠릅니다. 눈때인데도 특히... 강추합니다.

    그래도 이거 때문에 짜증나는건 제 몸만 안좋지 판매자는 끄덕도 안하죠. 그니까 맘 편하길 바랍니다.

  • grace 2010.01.19 18:28 신고

    아... 진지하게 글 읽다가 드림투유님 첫번째 댓글 보고 웃어버렸다는... =u=;;

  • 양찬 2011.02.01 00:50 신고

    저하고 같네요. 너무 열받아서 내일 고객센터 전화해서 갈아 버릴려고 밤에 잠이 안 오네요. 저도 님과 같은 같은 경우로 10일 동안 안와서 전화 하면 내일이나 모레 바로 보내준다고 이런 짓하고 취소까지 했는 데 중요한 건 이것들이 카드 이용내역에 아직도 버젓이 취소가 안 되어있네요. 믹서기에 넣고 갈아버리고 싶은 이 마음

    • 이런 경우는,
      값싼 오픈마켓에 비해 대형 쇼핑몰들이 가져야 할
      고객서비스에 대한 자세를 져버린 것이라고 봅니다.

      이런 대접 받을 바에야, 그냥 오픈마켓 이용하고 말지요.